불륜 의심 남편이 아내 숨지게 하고 아파트에서 투신

작성자:     작성일시: 작성일2019-05-16 21:32:29    조회: 679회    댓글: 0

d5f8625f7dd26ff794d95549b741ec3c_1558009899_8443.png
 

아내의 불륜을 의심한 50대 남성이 아내를 숨지게 하고 아파트에서 뛰어내렸다.

13일 부산 연제 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8시께 부산의 한 25층짜리 아파트


23층에서 집주인 A(52) 씨가 베란다 밖으로 투신했다.

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집에서 흉기를 휘둘러 아내 B(45) 씨를 숨지게 한 직후에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.


이를 말리던 아들(22)은 손가락을 다쳤다.

A 씨는 올해 6월 21일 오후 11시 50분께 부산의 한 건물 앞에서 아내의 내연남인 C(46) 씨의 머리를 수차례 내려치고


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구속됐다가 지난달 말에 집행유예로 풀려났다.

당시 A 씨는 아내를 데리고 C 씨가 있는 곳으로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뒤 아내를 차에 태워 울산 울주군의 한 야산으로 끌고 갔다.


A 씨는 이어 지인에게 전화해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처럼 얘기하고 차 안에서 술을 마신 뒤 잠이 들었다.


당시 아내는 겁이 나 차 안에서 숨죽이고 있었다.

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4시간 만에 붙잡혔다.


경찰 관계자는 "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가족과 함께 지내고 있었다"라며 "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"라고 설명했다.


d5f8625f7dd26ff794d95549b741ec3c_1558009930_9748.png
 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